인사이트YouTube '벤홀릭Ben_Holic'


가수 벤이 무반주에도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지난 12일 벤은 영남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


이날 벤은 '열애중', '오늘은 가지마', '안갯길', '꿈처럼' 등 대표곡을 부르며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그중 그의 차원이 다른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오늘은 가지마' 무대가 크게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YouTube '벤홀릭Ben_Holic'


'오늘은 가지마' 반주가 흘러나오자 벤은 특유의 달콤한 음색으로 차분히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1절 후렴구가 시작되자 벤은 안정적인 고음으로 감성적인 멜로디를 살려냈다.


벤은 간주가 흐르는 무대 중간중간 학생들을 향해 밝게 미소지으며 팬서비스를 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인사이트YouTube '벤홀릭Ben_Holic'


2절이 시작되고 벤이 노래를 하려는 순간 갑자기 반주가 꺼졌다. 벤은 "어떻게 된 거죠?"라며 당황했고, 반주는 계속 말썽이었다.


무대를 즐기던 관객들은 아쉬운 마음에 "무반주"라고 외쳤다. 그러자 벤은 무반주로 2절을 부르기 시작했다.


그는 반주가 없는 상황에서도 정확한 박자와 음정으로 노래했다.


인사이트YouTube '벤홀릭Ben_Holic'


벤은 고음과 애드리브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목소리 하나로 무대를 꽉 채웠다. 공연장에는 벤의 시원한 고음이 쩌렁쩌렁 울렸다.


노래가 끝나자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성이 쏟아졌다. 벤은 "이런 적이 처음이라 당황했다"면서도 "무반주가 더 나은 것 같은데요? 다음 곡도 무반주로 할까요?"라며 능청스럽게 대처했다.


벤의 무반주 라이브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역대급이다", "가수는 다르다 정말 멋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YouTube '벤홀릭Ben_Holic'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90.5cm' 키로 주변 아이돌 '쪼꼬미' 만들어버리는 '피지컬甲' 남돌 스타플래닛
카메라가 어디 있든 찰떡같이 찾아내 아이컨택하는 '모태 아이돌' 뷔 스타플래닛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이 아낙네들 다 꼬신다는 핵꿀잼 영화 '기방도령' 예고편 스타플래닛
"되 아니고 돼야" 막내 세훈 맞춤법 '공개 저격'(?)한 엑소 찬열 스타플래닛
전역 후 첫 팬미팅서 '핑크 토끼 모자' 쓰고 아이돌력 '만렙' 찍은 지창욱 스타플래닛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