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백곰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원포유(14U)의 해체 원인이 '성 스캔들'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 엑스포츠뉴스는 데뷔 3년차 그룹 원포유의 해체 이유를 단독 보도했다. 


앞서 원포유는 지난 2017년 7월 싱글 앨범 'VVV'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인사이트백곰엔터테인먼트


이들은 이솔, 루하, 고현, 비에스, 로우디, 은재, 우주, 도혁, 현웅, 세진, 영웅, 리오, 경태, 도율로 구성된 14인조 그룹으로, 데뷔 후 국내와 일본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지난해 10월 멤버 도율이 개인 사정으로 팀에서 제외되면서 올해 2월 멤버 건이 새롭게 팀에 합류했다.


하지만 원포유는 지난 4월 소속사와 계약 해지 후 돌연 해체 상황을 맞이했다.


갑작스러운 그룹의 해체 뒤에는 숨겨진 진실이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14U official'


매체에 따르면 20대 초반인 멤버 A씨와 30대 후반인 소속사 여성 본부장 B씨는 '육체적 관계'를 지속해왔다.  


이들은 10살 이상의 나이 차이가 났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스케줄 속에서 부적절한 관계를 맺다가 멤버들과 스태프들에게 발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A씨는 B씨와의 관계에 대해 '사랑'이라고 주장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백곰엔터테인먼트


이 사실을 알게 된 다른 멤버의 가족들은 회사 측에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소속사는 멤버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전원과 계약을 해지하고 그룹 해체 수순을 밟았다.


하지만 소속사 백곰엔터테인먼트 측은 "소문이 과장됐다"라고 말하며 "각자 추구하는 꿈이 달라 부모님들과 상의하에 해체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원포유는 지난해 10월 싱글 앨범 '나침반 (N.E.W.S)'을 발표하고 최근까지 국내 음악 방송에서 활동했다.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90.5cm' 키로 주변 아이돌 '쪼꼬미' 만들어버리는 '피지컬甲' 남돌 스타플래닛
카메라가 어디 있든 찰떡같이 찾아내 아이컨택하는 '모태 아이돌' 뷔 스타플래닛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이 아낙네들 다 꼬신다는 핵꿀잼 영화 '기방도령' 예고편 스타플래닛
"되 아니고 돼야" 막내 세훈 맞춤법 '공개 저격'(?)한 엑소 찬열 스타플래닛
전역 후 첫 팬미팅서 '핑크 토끼 모자' 쓰고 아이돌력 '만렙' 찍은 지창욱 스타플래닛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