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정준영과 '몰카' 관련 대화를 나눈 것으로 드러난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이 결국 탈퇴를 선언했다.


14일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을 멤버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11일 SBS 8시 뉴스가 나온 직후 회사의 사실 여부 확인 전화를 받았을 때 논점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제가 단톡방에 없었다는 내용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때문에 "회사 입장에서는 저의 편을 들어 공식 입장에서 보도 내용이 맞지 않다고 얘기를 하였으나, 제가 잘못 전달한 내용이었다"면서 공식 입장을 정정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앞서 용준형 측은 공식 입장에서 정준영과의 '단톡방' 참여는 없었으며, 개인적으로 대화를 한 내용이 편집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용준형은 "정준영과의 대화 내용이 제 카톡에 남아있지 않아 그때 당시 날짜 확인을 제대로 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하며 "이 또한 많은 이들의 혼란을 가중시켰다"며 사과했다.


뿐만아니라 공식 입장 발표 당시 정준영에게 불법 촬영 영상물을 받지는 않았었다고 밝혔으나, 이내 다른 동영상을 받은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때 동영상을 받은 적은 없지만, 다른 동영상을 받은 적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거기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도 했다. 이 모든 행동들이 너무나 부도덕한 행동들이었고, 제가 어리석었다. 이것이 범죄이고 범법 행위이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안일하게만 생각했고, 그것을 단호하게 제지하지 못한 점 또한 제 잘못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ent_aroundus'


또 용준형은 "어제 저는 이 사안과 관련하여 참고인 조사를 받으러 다녀왔다. 제가 알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서 거짓 없이 이야기하고, 수사에 협조했다.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과거에 제가 어떤 대화들을 했는지 정확하게 보게 되었고, 부끄럽고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정준영과의 대화 후 불법 영상물 촬영 유포는 없었으나 불법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점 또한 사과했다. 


더불어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더 이상 피해가 가는 것을 원치 않아, 2019년 3월 14일 자로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를 하겠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살겠다"고 전했다.


※ 이하 용준형이 올린 글 전문입니다.


인사이트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꾸 걱정하면 군대에 자리 잡을 거야"···오늘(26일) '현역' 입대한 인피니트 성열의 '손편지' 스타플래닛
귀걸이 '인이어'로 착각해 꽂을 정도로 노래에 열중한 박봄 스타플래닛
"뭐 샀어요?"라는 팬의 질문에 쇼핑한 거 자랑하다 경호원에게 '끌려간' 올해 '41살' 공유 스타플래닛
'연애 세포' 자극하는 '로코' 장인 박민영X김재욱 만난 '그녀의 사생활' 예고편 스타플래닛
귀여운 띠예에 도전한 '82세' 최고령 먹방 유투버 '영원씨' 스타플래닛
많이 본 기사